앱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홈페이지 » 기사 » 본문

트럼프 미국 대통령, 시진핑 주석 특사이자 국무원 부총리인 류허 회견

2018-05-18  출처:APD NEWS 【리스트로 돌아가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7일  워싱턴 D.C. 백악관 집무실에서 미국을 방문 중인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특사, 중공중앙정치국위원, 국무원 부총리, 중미 전면적인 경제대화 중국 측 대표인 류허(劉鶴)를 만났다.   


류 대표는 먼저 트럼프 대통령에게 시 주석과 펑리위안(彭丽媛) 여사의 안부를 전달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감사의 뜻을 표하고 자신과 부인의 안부를 시 주석 부부에게 전달해달라고 류 대표에게 부탁했다.


류 대표는 “양국 정상의 지도 아래 중미 관계가 중요한 진전을 거뒀다. 현재 중미 관계의 발전은 중요한 단계에 놓여있다. 양측은 양국 지도자 간에 이뤄낸 중요한 공동 인식을 잘 실천하며 함께 마주보고 앞으로 나아가고, 상호 존중하고, 공동 노력해 양국관계가 안정적이고 건강하게 앞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시진핑 주석과의 양호한 업무관계와 개인적 우의를 소중히 생각한다. 나는 시 주석과 긴밀히 소통을 지속해 나가면서 미중 관계가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함께 추진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류 대표는 “이번 방미는 양국 지도자의 공동 인식에 따라 중미 경제 무역 문제와 관련해 미국과 심도있는 소통을 지속하기 위해서다. 중국은 미국과 함께 노력해 평등호혜의 기초 아래 양국이 우려하는 경제 무역 문제를 적절히 처리하고 해결함으로써 경제 교역 협력이 중미 관계의 압창석과 추진제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중 양국이 경제 무역 분야에서 양호한 협력 관계를 유지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미중 양국 경제 발전 추세가 비교적 양호하고 시장 잠재력이 거대해 양국이 경제 무역협력을 펼칠 공간이 아주 크다. 또 미중 양국 경제단체가 함께 노력해 경제 무역 관련 문제를 적절히 해결하길 바란다. 미중은 에너지, 제조업 분야에서 중점적으로 무역 투자 협력을 강화하며 농산품 무역과 시장 진입을 확대하고 지식 재산권 보호에 대한 협력을 강화해 양국 국민에 더 많은 이익을 가져오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관련 독서